[U20 축구 하이라이트] 대한민국, 에콰도르 제압 결승진출...우크라이나와 16일 결승전
[U20 축구 하이라이트] 대한민국, 에콰도르 제압 결승진출...우크라이나와 16일 결승전
  • 주수정 기자
  • 승인 2019.06.12 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포쓰저널] 대한민국이 남미 강호 에콰도로를 제압하고 피파(FIFA) 주관 남자 축구 대회 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전 상대는 우크라이나다. 우크라이나 산맥만 넘으면 한국 남자 축구는 국제대회 역사에 완전히 새로운 획을 긋게 된다 . 

한국 남자축구는 피파 대회에서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대회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에 오른 것이 종전 최고 성적이었다.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 열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남자 축구대표팀은 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수비수 최준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선제골 어시서트는 이번에도 이강인이 기록했다. 최준은 이강인이 올려준 공을 그대로 에콰도로 골대에 꽂아 넣었다. 이강인은 이 골로 이번 대회 5번째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게 됐다. 이강인은 후반 27분 교체됐다.

후반 40분 엄원상이 또 한번 에콰도르 골문을 흔들었지만 오프 사이드로 판정됐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에콰도르가 한국 골대 안으로 공을 밀어 넣었지만 역시 오프사이드로 골로 기록되진 못했다.

정정용 감독은 3-5-2 포메이션으로 에콰도르를 상대했다. 

최전방 투톱에 오세훈(아산무궁화FC)과 이강인(발렌시아CF)이 나섰다.

2선에는 최준(연세대), 고재현(대구FC), 정호진(고려대), 김세윤(대전시티즌), 황태현(안산그리너스FC)이 포진했다.

스리백 수비라인은 김현우(디나모자그레브)를 중심으로 왼쪽에 이재익(강원FC), 오른쪽에 이지솔(대전시티즌)이 배치됐다. 골키퍼에는 이광연(강원FC)이 기용됐다.

한국-에콰도르 전에 앞서 열린 또 다른 준결승전인 우크라이나-이탈리아 전에서는 예상을 깨고 우크라이나가 이탈리아를 1대 0 으로 제치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탈리아와  에콰도르의 3-4위 전은 한국-우크라아나 결승전에 앞서 15일 오전 3시30분 킥오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