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희호 여사 조문단 보낼까..."최룡해 최고 예우...김여정 가능성도"
김정은, 이희호 여사 조문단 보낼까..."최룡해 최고 예우...김여정 가능성도"
  • 이언하 기자
  • 승인 2019.06.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식에 북한이 조문단을 보낼 지, 보낸다면 조문단 직급은 어느 수준이 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북한의 조문단에 대한 판단을 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희호 여사는 남편인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남북한 상호인정과 화해협력에 누구보다 적극적이었고 대통령 재임 중 방북과 6.15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북한에서도 인지도가 높다.

과거 북한은 남북관계 개선에 크게 기여한 인사가 세상을 떠났을 때 조문단을 파견한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고위급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11일 "북한의 조문단 파견 여부 그리고 조문단의 위상 여부가 향후 김 위원장의 남북대화 의지를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근거가 될 전망이다"고 분석했다.

정 본부장은 북한이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조문단 대표로 파견한다면 김정은 위원장의 적극적인 남북관계 개선 의지가 확인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대로 북한이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단순히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전만 보낸다면 김 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급속하게 확산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북한은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된 특사 조의방문단을 특별기로 파견했다.

이희호 여사가 전직 대통령이 아니고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북유럽 순방 중이기 때문에 북한이 통일전선부 부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고위급 대표단을 보낼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2011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서거했을 때 이희호 여사가 직접 평양을 방문해 조문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기 때문에 북한이 2009년에 파견한 것과 동급의 고위급 조문단을 보낼 수도 있다. 

정 본부장은 "이 경우 박광호 당중앙위원회 선전 담당 부위원장과 장금철 통일전선부장이 방문할 가능성이 높지만 박광호 부위원장 대신 김기남 전 부위원장과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방문할 수도 있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고 이희회 여사의 발인일은 14일이다. 조문객은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11일 오후 2시부터 맞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