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그룹, 저소득 모자가정 위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대림그룹, 저소득 모자가정 위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 임혜지 기자
  • 승인 2019.05.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시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진행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에 앞서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대림그룹
15일 서울시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진행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에 앞서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대림그룹

[포쓰저널=임혜지 기자] 대림그룹(대표 박상신)은 15일 서울시 용산구 '해오름빌'에 그룹 내 건설사 임직원 50여명이 방문해 ‘희망의 집고치기’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해오름빌은 자녀를 양육하는 저소득 모자가정을 돕기 위해 설립된 전문사회복지서비스 기관이다. 엄마와 자녀로 구성된 20가구를 대상으로 주거 공간을 무료제공 하는 등 모자가정을 최대 3년까지 지원한다.  

대림 임직원들은 해오름빌 거주민들이 좀 더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자녀의 건강에 영향을 주는 벽과 바닥에는 친환경 소재로 도배하고 LED 등기구와 노후 창호를 교체하는 등 주거 환경 개선 작업을 실시했다.

이해욱 대림 회장은 “대림은 5대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