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방통위에 5G 불법 보조금 조사 요청..."주범은 이동통신사"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방통위에 5G 불법 보조금 조사 요청..."주범은 이동통신사"
  • 박소영 기자
  • 승인 2019.05.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대리점에 전송된 고객 항의 문자/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일반 대리점에 전송된 고객 항의 문자/사진=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포쓰저널=박소영 기자]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가 LG전자 첫 5G 스마트폰 'V50 ThinQ(씽큐)' 출시 후 등장한 불법 보조금 지급의 주범으로 이동통신사를 지목했다. 

KMDA는 14일 오후 3시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5G(5세대이동통신) 단말기 불법 보조금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KMDA는 성명에서 "5G 단말기 불법 보조금이 지급돼 시장 혼란이 가열되고 있다. 주범으로 일반 대리점이 지목되고 있지만 실상은 다르다"며 "통신사가 대형유통망과 특수 마케팅 채널을 통해 상생 의지를 포기하고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형유통망(하이마트·전자랜드·삼성디지털프라자·LG베스트샵 등)은 변조된 인센티브 정책으로 상품권 등을 지급한다. 또 법인 특판(특가판매) 물량은 불법으로 온라인에서 유통되거나 내방 약식(인터넷·밴드·오프라인 등에서 모집한 고객을 약식 계약서를 통해 빨리 처리하는 방식)을 주도해 일반 유통망이 피해자가 됐다"고 강조했다.

노충관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사무총장은 "통신사들이 특수 채널에만 불법 지원금을 대량 지급했다. 현재 일반 유통망에서 가입한 고객의 개통 취소 및 항의가 빗발친다"며 "13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사 임원을 소집한 이후 불법 지원금 정황은 보이지 않지만 주말까지 지켜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LG V50 ThinQ가 119만9000원에 출고됐지만 일부 유통망을 통해 '공짜폰'으로 판매됐다. 불법 보조금은 공시지원금·추가 지원금 15%외에 지급되는 금액이다. 모든 유통망에서 동일하게 적용되는 혜택이 아니면 단말기유통법상 이용자 차별에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