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유망 사내스타트업 '엠바이옴·튠잇·폴레드' 독립
현대·기아차, 유망 사내스타트업 '엠바이옴·튠잇·폴레드' 독립
  • 김성현
  • 승인 2019.05.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사내스타트업 ‘튠잇’의 기술 시연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 사내스타트업 ‘튠잇’의 기술 시연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현대·기아차는 ‘엠바이옴’, ‘튠잇’, ‘폴레드’ 등 유망 사내스타트업 3개사를 5월부로 분사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2000년부터 사내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분사는 2014년 이후 5년 만의 성과물로 3개 기업이 동시에 독립기업으로 설립된다.

엠바이옴, 튠잇, 폴레드는 각 사별로 3~5년의 육성 및 준비기간을 거쳤다.

엠바이옴은 에어컨 냄새, 미세먼지 유입 등 차량 실내 공기질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진다는 점에 착안해 친환경 바이오 기술과 자동차 공조 기술을 융합해 차량 내 공기정화 기능을 강화한 ‘에코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튠잇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내 편의장치를 통합 제어해 차량을 마치 스마트폰처럼 자신에 맞게 사용할 수 있게 최적화하는 스마트 튜닝 패키지를 응용한 ‘차량 개인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폴레드는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모여 만든 주니어 카시트 전문 브랜드다.

3사는 그 동안 현대·기아차 사내스타트업으로 활동했지만, 이달부터는 기반을 갖춘 독립기업으로서 현대·기아차를 포함한 다양한 업계와 관련 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2000년 ‘벤처플라자’ 프로그램을 출범해 안전, 환경, 편의 등 자동차와 관련된 직원들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개발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차선이탈경보장치를 생산하는 ‘PLK 테크놀로지’, 현대차 디젤엔진을 소형선박용으로 개조해 생산하는 ‘현대씨즈올’ 등이 분사했다. 이번 3개 사내스타트업의 출범을 계기로 현대·기아차가 육성해 독립시킨 사내 스타트업은 총 11개사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