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소셜 벤처와 사회적 문제해결 모색
SK이노베이션, 소셜 벤처와 사회적 문제해결 모색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5.1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DBL Insight Week’에서 ‘몽세누’ 박준범 대표가 강의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DBL Insight Week’에서 ‘몽세누’ 박준범 대표가 강의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포쓰저널]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소셜 벤처와의 협업을 통해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종로구 서린동 SK빌딩 수펙스홀에서 친환경 소셜 벤처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하는 ‘DBL(Double Bottom Line) 인사이트 위크’ 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세미나에는 ▲ 세계 최초로 커피박(커피찌꺼기) 기능성 활성탄 소재를 개발한 ‘도시광부’ ▲ 해조류를 활용해 생분해 플라스틱을 만들고 차세대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마린이노베이션’ ▲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로 친환경 패션을 선도하는 ‘몽세누’ 등 친환경 원료와 폐자원 등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소셜 벤처 3개 업체가 참여했다.

3일간 매일 1개 업체씩 CEO가 참석해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에게 사업 소개와 함께 사회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제시와 사업화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과 토론을 펼쳤다. 세미나에는 매회 본사를 포함한 지방 및 해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SK이노베이션 구성원 200여명이 참석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세미나는 일회성을 넘어 협력자적 관계로 발전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마린이노베이션이 해조류를 활용한 생분해 비닐봉지 제작에 있어 물성 형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대해 R&D 역량을 공유인프라로 활용할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도시광부 대표가 어려움을 겪는 안정적인 커피박 수급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 정인보 SV추진단장은 “다양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해 빠르게 사업성을 타진하는 소셜 벤처와의 협력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기회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소셜 벤처들과 사업적 협력뿐만 아니라 SK그룹의 경영철학인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DBL을 함께 실현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