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구속...'남양유업 외손녀' 파장에 한류스타 동반몰락
마약투약 혐의 박유천 구속...'남양유업 외손녀' 파장에 한류스타 동반몰락
  • 강민규 기자
  • 승인 2019.04.26 23: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남양유업 창업자 외손녀 마약 봐주기 수사 파문에서 비롯된  박유천 의혹이 법원의 1차 판단에서 어느정도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박유천은 2세대 대표 한류스타 남성 아이돌 그룹인 동방신기 멤버 출신이다.

수원지법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26일 "증거인멸 우려 및 도망 우려가 있어 구속사유가 인정된다"며 경찰이 박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유천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26일 오후 2시30분부터 1시간 가량 수원지법에서 박정제 판사 심리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영장실질심사 출석 차 법원에 들어선 박씨는 "투약 혐의를 인정하냐"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영장심사를 마친 박씨는 손목과 몸에 수갑과 포승줄을 찬 모습으로 법정을 빠져나왔다.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황씨는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지난 6일 구속됐다. 

경찰은 박유천이 올해 2~3월 세차례 필로폰 등을 구입한 뒤 황씨와 다섯차례로 나눠 투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황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 박유천한테서 마약을 권유받았으며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경찰은 박씨를 세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박유천이 마약을 구입하는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화면(CCTV) 영상을 확보했다. 

해당 영상은 박유천이 올해 초 황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하기 전 찍힌 것이다. 판매책이 미리 약속한 장소에 두고간 마약을 가져가는 방식인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거래하는 내용이다. 박유천이 마약 판매책에 돈을 입금하는 장면도 CCTV에 담긴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박씨의 모발에 대한 마약류 반응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박씨는 앞서 16일 실시된 소변을 통한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 앞서 전신 제모와 머리카락 염색을 하는 등 증거인멸 의혹을 샀다. 국과수 검사에서는 박씨의 다리털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찬은 이 후에도 "신체에 마약이 들어간 경위를 알아보고 있다"며  고의적인 마약투약 혐의를 계속 부인했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황하나씨 구속 직후 연 기자회견에서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고 (황씨에게) 권유하지도 않았다"고 마약투약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유천과 황씨는 2017년 연애 사실을 공개하며 결혼까지 준비해왔으나 이듬해 결별을 공식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네? 2019-04-26 23:17:05
오타겁나많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