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박지원, '하노버 메세 2019' 참관
두산, 미래 먹거리 발굴 박차....박지원, '하노버 메세 2019' 참관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4.0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자동화 기술, 디지털 팩토리, 에너지 융합 분야 중점 시찰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하노버 메세 2019 전시회의 독일 지멘스 전시관에서 발전용 사물인터넷 솔루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두산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하노버 메세 2019 전시회의 독일 지멘스 전시관에서 발전용 사물인터넷 솔루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두산

[포쓰저널] 박지원 부회장 등 두산그룹 부회장과 경영진이 ‘하노버 메세(Hannover Messe) 2019’를 참관,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두산그룹은 박지원 부회장과 동현수 ㈜두산 사업부문 부회장, 스캇 박 두산밥캣 사장 등 계열사 경영진이 주요 기업들의 전시관을 둘러보며 글로벌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경영진은 올해 전시회 주요 테마 중 통합 자동화 기술(Integrated Automation), 디지털 팩토리(Digital Factory), 에너지 융합(Integrated Energy) 등 두산의 사업과 관련있는 전시관을 중심으로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기계와의 협업을 통한 자동화 기술의 발전 방향 ▲인더스트리 4.0 관련 소프트웨어 및 플랫폼 ▲인공지능, 가상현실, 클라우드 등 기술요소 간의 융복합 사례 등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해당 기업 관계자들과 의견을 나눴다.

또한 로봇관련 기술과 수소를 활용한 에너지 기술 등의 전시관들을 둘러보며 최신 기술 동향을 살폈다.

박지원 부회장은 참관 뒤 “두산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의 방향성에 대해 많은 시사점을 얻을 수 있었던 자리”라며 “우리 비즈니스에 적용 가능한 기술들은 바로 시도해 보고, 가능성이 확인되면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지원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현지에서 워크숍을 열고 미래 기술 트렌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도 나눌 예정이다. 전문가들을 초빙해 독일의 미래 에너지 시장 전망과 그에 따른 독일 기업들의 준비 현황을 살피고 연료전지, 풍력 등 두산의 발전·에너지 기술 전략을 비교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연결된 사회(Connected World)에서의 협업의 중요성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할 예정이다.

두산의 최고 경영진은 최근 미국 CES, 독일 오토매티카, 중국 바우마 등 제조업 혁신의 현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적인 제조·산업 박람회 현장을 연이어 찾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혁신과 신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4년 미래 에너지원으로 주목 받는 연료전지 시장에 진출한 두산은 지난해 연간 수주 1조 원을 돌파하며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축적된 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개발에도 성공해 올해 말 국내외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자체개발 모델로 시장에 진출해 양산을 시작한 협동로봇, 올해 말 헝가리 공장 준공 예정인 전지박 사업 등 신성장 동력을 키워나가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기존 사업에서도 제조 역량과 IT 기술 역량을 결합한 디지털 전환 작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인도 사산파워가 운영하는 석탄발전소에 발전소 연소 최적화 솔루션 적용 사업을 시작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9월 굴삭기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수집된 정밀한 작업 정보를 조종석의 작업자에게 전달해 작업효율과 안전성을 크게 높인 ‘두산 머신 가이던스’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러한 기술 및 사업적 결과들을 바탕으로 두산은 내년 미국 CES에 직접 참가를 준비하고 있다. 자체 전시 부스를 마련해 드론용 연료전지팩, 협동로봇 등 신사업과 건설기계, 발전 등 기존 사업군에 접목한 디지털 기반의 신기술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노버 메세는 제조업의 본고장 독일에서 1947년 시작된 세계 최대 규모 산업 박람회다.  올해는 ‘산업간 융합 – 산업 지능’을 주제로 75개국 6500여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