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가스공사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 협력"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7.14 18:40 의견 0

(왼쪽부터)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이 14일 서울시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현대차그룹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수소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양측은 수소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는 한국가스공사와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상용수소전기차용 융·복합형 충전소 합작회사(조인트벤처) 설립 ▲이산화탄소(CO2) 포집 활용 기술 공동 개발 ▲해외 ‘그린수소’ 도입을 포함한 수소 인프라 전반의 기술 개발 및 공동사업 발굴 등이다.

양사는 우선 LNG(액화천연가스) 기반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합작법인을 통해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 충전, 판매, 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수소충전소다.

천연가스로부터 수소를 직접 추출해 수소 판매원가를 대폭 낮추고, 충전하고 남는 수소는 외부 판매 및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부가적인 수익을 창출한다.

정부의 움직임에 발맞춰 수소 인프라 전반의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사업을 발굴해 진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해 저렴한 해외 청정 수소 도입과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 중구 밀레니엄 호텔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지영조 사장은 “수소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수소 산업 생태계를 보다 신속히 조성하고, 글로벌 수소 인프라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