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옵티머스펀드 원금 70% 선지급"...NH증권은 "자금회수 우선"

김성현 승인 2020.07.03 18:25 의견 0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 피해자들에게 원금 7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이미 환매가 연기된 펀드 167억원은 물론 아직 만기일이 도래하지 않은 120억원에 대해서도 원금을 선지급한다.

한투증권은 3일 최고경영자 주재 의결기구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보상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에게는 만기일이 도래하지 않았더라도 원금의 70%는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다만 정확한 지급날짜와 방법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5월 말 기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전체 설정잔액은 5172억원이다.

NH투자증권(4528억원)이 가장 많은 펀드를 판매했다.

한투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설정 잔액은 288억원이다.

NH투자증권은 아직 피해보상안을 계획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운용사를 상대로 자산회수를 진행한 뒤 보상 등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빠른 자산 회수를 통해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