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대 조선사, 23조원 규모 카타르 LNG선 건조 프로젝트 수주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6.02 00:44 의견 0
1일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카타르 페트롤리엄(QP) 대표가 한국 3대 조선사와 대규모 LNG선 제조 프로젝트 협약서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QP 홈페이지 캡쳐


[포쓰저널] 한국 3대 조선사들이 총 23조원 규모의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제조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1일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은 홈페이지 공지에서 "한국 측과 화상 협상을 통해 이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과 LNG선 슬롯( 건조장) 확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슬롯 확보 계약은 정식 발주에 앞서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체결하는 것으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정식 건조 계약으로 이어진다.

QP는 공지에서 "2027년까지 LNG선 100척 이상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세계 LNG선 건조량의 약 60%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사업 규모는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원) 이상"이라고 했다.

화상 협약식에는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QP 대표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 등이 참석했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LNG 생산국으로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t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t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LNG선 발주는 이런 대규모 증산에 대비한 것이다.

앞서 QP는 4월 중국선박공업(CSSC)과 200억 위안(약 3조50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관련 건조공간 확보 계약을 체결하면서 한국을 긴장시켰다.

하지만 QP가 CSSC와 계약을 체결한 것은 중국이 카타르산 LNG를 구매한다는 조건에 따른 것이었고, 여타 경쟁 입찰 물량은 결국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한국조선사들의 몫으로 돌아왔다.

/현대중공업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