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세자금 최대 2억4천 빌려준다...저소득층·신혼부부

김성현 승인 2020.06.01 13:17 의견 0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서울시가 주거안정 정책으로 저소득층에게는 최대 9000만원을, 신혼부부에게는 최대 2억4000만원의 전세보증금을 빌려준다. 

서울시는 5월에도 SH서울주택도시공사를 통해 고덕강일지구와 위례지구에서 국민임대주택 2519세대를 공급한 바 있다. 

역대급 주거안정 대책을 쏟아내며 서울시 전세값 잡기에 나섰다.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등 저소득계층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2020년도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2800명 입주대상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중 2500명을 저소득층을 300명은 신혼부부를 선정한다.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은 입주대상자가 거주를 원하는 주택을 직접 물색해 서울주택도시공사에 신청하면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전세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계약자가 되어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다시 입주 대상자에게 저렴하게 재임대하는 방식의 공공임대주택이다.

계약 시 저소득층의 경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가구당 9000만원 이내에서 전월세 보증금의 95%를 저금리로 지원하고 나머지 5%는 입주자가 계약금으로 내게 된다.

전월세 보증금이 90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초과 보증금을 입주자가 부담하면 된다.

신청 대상자는 입주자 모집 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거주하고 사업대상지역(각 자치구)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무주택 세대구성원이다.

저소득층의 경우 1순위는 생계·의료수급자, 한부모가족, 주거지원시급가구,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70%이하인 장애인, 고령자이다

지원대상 주택은 전용면적 85㎡ 이하 규모(1인 가구는 60㎡ 이하)의 순수 전세주택과 보증부월세주택(반전세)으로 보증금한도액은 저소득층의 경우 순수 전세의 전세보증금 또는 보증부월세의 기본 보증금과 전세전환보증금의 합이 2억2500만원 이내(신혼부부Ⅰ의 경우 3억원 이내, 신혼부부Ⅱ의 경우 6억원 이내)인 주택이다.

오피스텔의 경우 바닥 난방, 취사시설, 화장실을 갖춰 주거생활이 가능한 구조여야 하며 본인이 현재 거주하고 있는 주택도 요건이 충족되면 지원가능하다.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자격이 유지되는 한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하다.

전세금지원형 공공주택 지원 신청은 10일부터 19일까지 주민등록등재 거주지 주민센터(동사무소)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입주 대상자는 신청마감일로부터 약 3개월 전후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하며 대상자에게 개별 통보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 내 주택임대시장의 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서민의 주거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전세금 지원형 공공주택의 역할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올해에는 2800호를 공급해 저소득 서민과 신혼부부들의 주거안정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