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유의 채용비리 의혹...경찰 강제수사 본격화(종합)

오경선 승인 2020.05.15 18:31 | 최종 수정 2020.05.15 18:35 의견 0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서울 중구 LG전자 영업본부 인사팀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LG서울역빌딩 모습./사진=뉴시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LG전자가 초유의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였다.

경찰이 채용비리 혐의로 LG전자와 LG CNS 2곳을 동시에 급습해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나섰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LG 서울역빌딩 한국영업본부와 마포구 상암동 상암IT센터에 위치한 LG CNS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는 국내 영업을 맡고 있는 부서다.

경찰은 2013∼2015년 LG전자 한국영업본부에서 인사 업무를 담당한 임직원과 부정채용 대상자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채용비리 혐의와 관련해 부정 채용 대상자의 이력서와 채점표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 CNS에 대해서는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인사팀의 전산자료 관련 서버가 있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중인 사항이라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LG전자 측은 경찰 수사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