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중원 대책위', 마사회 국민감사 청구…"적폐구조 청산해야"

오경선 승인 2020.02.19 20:00 의견 0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는 유서를 남기고 숨진 고(故) 문중원 기수 유가족과 동료,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문 기수의 죽음에 대한 해결 촉구 오체투지를 진행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시민단체가 한국마사회에 대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고 문중원 기수가 폭로한 비리를 포함해 마사회의 적폐구조를 제대로 청산하기 위한 요구다. 국민감사 청구인단은 시민과 노동자, 예술인, 연구자, 법률가 등 644명이 참여했다.

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죽음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대책위)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감사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마사회의 불법부패행위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문중원 기수 유가족을 포함해 총 711명이 참여했다.

대책위는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한국마사회는 2018년 평가에서 D등급을 받았다. 공기업 경영평가가 도입된 1983년 이후 30여 년 만에 경영실적 평가가 ‘사회적 가치’, ‘공공성 중심’으로 전면 개편되자 한국마사회의 부끄러운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라며 “독점과 폐쇄성만 남아 건전한 스포츠가 사라진 ‘도박’ 문화가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경마산업의 기저에 깔린 도박을 감추기 위해 마사회는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평가를 조작했고, 매출을 올리기 위해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감사 자료를 허위로 제출하고, 외국인 도박단에게 특혜를 제공하기에 이르렀다”며 “공공기관 공식 체계에는 없는 부적절한 각종 제도를 급조해 특정인에게 홍보 자문료, 감사옴브즈만 명목으로 각각 수천만 원씩 지급하며 국민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고 문중원 기수가 폭로한 비리를 포함해 마사회의 적폐구조를 제대로 청산하기 위해 ‘한국마사회 불법·부패행위 관련 국민감사’를 청구한다”며 “마사회의 비리 연대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국민감사 청구는 부산경남경마공원 소속 7명의 말 관리사, 기수의 죽음을 둘러싼 한국마사회의 위법하고 부패한 행위와 관련한 근본적인 원인을 묻는 최초의 국민감사 청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