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문중원 기수 대책위 "마사회, 7명 사망에도 책임회피만...김낙순 회장 파면해야"

경마시행세칙 개정 촉구

염지은 승인 2020.01.25 15:11 | 최종 수정 2020.01.25 15:17 의견 0
고 문중원 기수 죽음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가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고 문중원 기수 죽음 철저한 수사 촉구, 폭력 진압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 고 문중원 기수가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며 숨진 것과 관련해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대책위원회가 한국마사회에 교섭을 촉구하며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의 파면과 마사회의 해체를 주장했다.

대책위는 ”마사회의 태도가 전향적으로 바뀌지 않는다면, 더이상 마사회와의 교섭은 의미가 없다“며 ”정부가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한국마사회장 김낙순을 파면하고 노동자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부정비리 투전판의 주범 한국마사회를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 시민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젯밤까지 마사회와 교섭했지만 끝내 합의에 이를 수 없었고, 설날이더라도 교섭을 이어나가자고 요구했지만 불발됐다”며 마사회의 태도를 비판했다.

대책위는 ”고인이 돌아가신 지 58일,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유가족들이 고인의 시신을 모시고 서울로 올라와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고, 진심어린 마사회의 사과를 요구하며 설 전 해결을 위해 투쟁한 지 30일째”라며 “설 전 해결을 위해 유족과 동료, 시민들이 과천 경마장에서 청와대까지 4박5일 동안 오체투지까지 벌이며 촉구했으나, 결국 설 전 해결은 무산됐다”고 했다.

고 문중원 기수는 앞서 지난해 11월 부산경남경마공원 기숙사 화장실에서 '한국마사회의 비리'를 고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대책위는 “마사회 경영진은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의 7명의 죽음에 대한 손톱만큼의 애도도, 책임도 느끼지 않고 있었다”며 “오로지 자신들의 안위만 챙기고 져야 할 책임을 피하기 위한 몽니를 부렸을 뿐”이라고 했다.

또 “고인의 아버님이 ‘내 아들 중원이의 한’이라며 제도개선을 호소하시지만, 교섭상황은 진전이 없어 죽음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개선도 불투명하다”며 “살아남아 있는 경마기수들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관련 규정을 반드시 바꿔야 한다는 유족의 절규를 한국마사회 경영진은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경마시행세칙은 마사회장의 전결로 언제든지 개정할 수 있다.

대책위는 “7명의 죽음의 원인이 경마시행세칙에 있다면 역대 마사회장들은 모두 살인범”이라며 “14년간 7명의 목숨을 앗아가 놓고도 죽음의 경주를 멈추지 않았던 현 김낙순 회장을 포함해 모든 관련자들에 대한 법적 대응은 물론 끝까지 책임을 지게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이 촉구됐다. 

대책위는 “발전, 우정사업본부 등 공공부문에서 과로와 산재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을 때마다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 생명안전을 주문처럼 읊조렸지만 한국마사회 한 사업장에서만 7번째 죽음이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벌써 4번째 죽음”이라며 “죽음의 근본적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 없이 마사회에서 반복되는 이 비극을 문재인 정부는 언제까지 두고만 볼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