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모더나 코로나 백신 2천만명분 국내 유통"

조혜승 승인 2021.03.04 15:37 의견 0

[포쓰저널=조혜승기자] GC녹십자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4000만 도스(2000만명분)을 국내에 유통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GC녹십자와 모더나, GC녹십자와 질병관리청 간 계약에 따른 것이다.

국내 허가 절차에 따라 백신을 적시에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목표를 지원하는 차원해서 진행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GC녹십자는 모더나와 질병관리청의 지원을 받아 국내 허가 절차와 유통을 전담할 예정이다.

모더나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와 달리 한국법인이 없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2분기부터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4000만 도스를 국내에 수입한다고 발표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국민들에게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정부와 모더나와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축적된 회사 역량을 기반으로 코로나19 등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모더나 백신은 보관·운송에 - 20℃의 저온 콜드체인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