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에 900억 규모 대출 지원

60억 특별 출연...소상공인 금융지원 MOU

김지훈 승인 2021.03.04 14:37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소재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60억원을 특별 출연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한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하고,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신한은행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약 9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 한도를 조성한다.

특별운전자금대출의 보증료는 연 1.0%, 대출 만기는 최대 5년, 대출 금리는 최저 연 1.0% 초반 수준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 위해 이번 특별 출연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금융지원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