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윤석열 검찰총장 "사직한다"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3.04 14:07 | 최종 수정 2021.03.04 14:10 의견 0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임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입구에서 기자들에게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오늘 총장직을 사직하려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윤 총장 발언 전문.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합니다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습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습니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러나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대검찰청사에서 기자들에게 사직 의사를 밝히고 있다./사진=문기수 기자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다"며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을 직격했다.

이어 "이는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또 "정치·경제·사회 제반 분야에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부정부패 대응은 적법 절차와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며 "재판의 준비 과정인 수사와 법정에서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