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8' 실내 디자인 공개.."1등석 공항 라운지 영감"

시계영역 최적화 통해 더 넓은시야 확보
두개의 12.3인치 디스플레이 적용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3.04 10:25 의견 0
기아가 4일 공개한 K8의 실내 디자인./사진=기아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기아가 신형 준대형세단 K8의 실내 디자인을 공개했다고 4일 밝혔다.

기아는 K8의 실내를 1등석(First Class)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해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K8의 실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인 계기판은 12.3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 두개로 구성해 간결하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운전석에서 바라보는 바깥을 뜻하는 시계영역도 전작인 K7보다 한층더 넓게 보이도록 최적화시켰다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기아는 시계영역 최적화를 위해 K8의 대시보드 높이를 약 20㎜낮추고 좌·우 각도와 룸 미러 모듈의 크기 또한 조정했다.

넓고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 디자인을 위해 K8 내부 1열에 고급 원목느낌이 나는 우드 그레인 장식을 감싸고, 좌·우 스피커에 연결되는 부위는 금속 장식을 더했다.

기아는 센터페시아 센터 콘솔, 도어 트림 등 실내 곳곳에 우드 그레인, 금속, 가죽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마치 내부가 마치 잘 만들어진 안락한 가구처럼 느껴지도록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K8에는 기아가 최초로 적용한 공조시스템·인포테인먼트 통합 조작계가 탑재됐다.

승객은 미디어 음량, 실내 온도 등 주행 중 직관적으로 조작이 필요한 버튼 외에 모든 버튼은 터치방식으로 조작할수 있다.

이밖에도 편안한 착좌감을 제공하는 나파가죽 퀄팅시트,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새 엠블럼이 적용된 스티어링 휠 등을 통해 K8의 실내를 고급스럽게 구성했다고 기아 측은 전했다.

기아 관계자는 “새로운 기아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K8은 고급스럽고 혁신적인 외장 디자인으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K8의 실내는 간결하고 직관적인 공간으로 탑승자에게 새로운 영감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