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국민 사과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 신고제 도입"

광명·시흥 사전투기 의혹 대국민 사과..3기 신도시 전체 관련부서 직원 전수조사

염지은 승인 2021.03.04 10:19 의견 0


[포쓰저널] LH는 광명·시흥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2일 직원 13인에 대한 직위해제 조치를 완료하고 위법여부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에는 징계 등 인사조치 및 수사의뢰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LH는 아울러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신규사업 추진 시 관련부서 직원 및 가족의 지구내 토지 소유여부 전수조사를 통해 미신고 및 위법·부당한 토지거래가 확인될 경우 인사상 불이익 등 강도 높은 패널티를 부과할 방침이다.

LH는 또한 국토교통부 등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부서 직원 등의 토지거래현황 등 전수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H 경영진은 이날 오전 장충모 사장 직무대행 주재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직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장 사장 직무대행은 “다시는 이와 같은 의혹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히 추진하고 흔들림 없는 주거안정 정책 수행으로 신뢰받는 LH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