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롬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

올 들어 대용량 제품 생산 지난해 대비 2배 증가

오경선 승인 2021.03.02 10:16 의견 0
LG전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의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이 지난 달 말 10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 왼쪽부터 LG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 LG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사진=LG전자.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LG전자는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의 국내 모델 누적 생산량이 2월 말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트롬 스타일러가 2011년 2월 국내에 출시된 후 약 10년 만이다.

최근 건강과 위생에 고객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여러 벌의 의류를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대용량 제품이 인기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 들어 최근까지 바지를 포함해 최대 6벌까지 관리가 가능한 대용량 제품의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늘었다. 대용량 제품의 생산 비중은 약 80%다.

LG 트롬 스타일러는 연구개발에 소요된 기간만 9년이다. 관련 글로벌 특허는 올해 기준 220개에 달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춰 ▲크기를 줄여 설치 편의성을 높인 트롬 스타일러 슬림(2015년) ▲최대 6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2017년) ▲도어 전면을 거울처럼 사용하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018년) ▲새롭게 추가된 바지 필름과 업그레이드된 무빙행어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2020년)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2020년)에 이어 최대 4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오브제컬렉션 스타일러도 내놨다.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은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이제는 생활 속 필수가전이 됐다”며 “쫓아올 수 없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춘 제품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 판매하는 스타일러 제품 전량을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