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서정진 "코로나 백신 만들 수 있다"

"공급 문제 생기면 기술독립 위해 개발 검토"
"백신 주권 없으면 변이 확산땐 다시 유턴"
"영리 떠나 비상상황이라면 백신 공급할 것"

조혜승 승인 2021.02.18 12:29 | 최종 수정 2021.02.18 12:30 의견 0
/사진=셀트리온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18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국 백신에 의존하는 국내 상황에 따라 기술 자립 측면에서 뛰어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처음 드러냈다.

서 명예회장은 18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백신 만들 준비는 돼 있다. 항체를 만든는 것은 항원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가졌다는 의미”라며 “코로나19 백신의 기술 주권 문제를 고려했을 때 기술자립을 못할 경우 백신업계까지 진출해야 하는 것 아니냐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치료제 개발은 변이 바이러스와 백신 개발까지 염두한 결정”이라며 “항체 만들 때 스파이크 프로틴 만들어놓는 등 백신 만들 준비는 갖췄다”고 말했다.

진단키트 등 진단 시스템과 함께 백신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이미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서 명예회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진단기술, 치료제, 백신 등을 모두 자력으로 확보해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진단키트와 치료제만 있는 상태로 백신은 해외 제약사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향후 변이에 따라 2가, 3가 백신을 만들어야 할 때 우리나라에 공급량이 늦어지면 그때는 백신 개발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은 해외 도입에 의존해와 국내 백신이 (외국 수준을) 따라갈 수 있을 지가 숙제”라며 “백신 주권을 확보하지 못하면 바이러스 변이가 현실이 됐을 때 다시 유턴하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서 명예회장은 현재 500명 정도인 코로나 확진자 수가 800명 등 그 이상으로 언제든지 늘어날 수 있는 상황에서 수입 백신에만 의존하면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기존 백신 프로세스가 훨씬 저렴해 경제성이 나오지 않지만 영리를 떠나 비상상황이라면 공급할 생각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