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의혹’ SK네트웍스 최신원 구속영장 심사

구속여부 17일 오후 결정될듯

오경선 승인 2021.02.17 11:39 의견 0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1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고 있는 최신원(69) SK네트웍스 회장이 1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최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했다.

원 부장판사는 최 회장 측과 검찰 측 의견을 청취하고 제출된 자료를 살펴 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결과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수백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2020년 10월 최 회장의 자택을 비롯해 SK네트웍스, SKC 수원 본사, SK텔레시스 본사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

1월4일 SK네트웍스 본사를 추가 압수수색하고, 7일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 회장은 2016년 3월부터 SK네트웍스 회장을 맡고 있고, 앞서 SKC와 SK텔레시스 회장을 지냈다.

최 회장은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다.

SK네트웍스 측은 관련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