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코레일유통, 전국 철도역에 스마트 무인편의점 도입

상반기 시범매장 구축, 하반기 전국 매장으로 확대
KT, 무인결제 및 관제시스템 구축 협약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2.10 11:57 의견 0
9일 김준호 KT Enterprise부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왼쪽)과 이광희 코레일유통 다원사업본부장이 무인 편의점 도입 등 전국 철도역사 내 상업 시설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KT가 코레일유통과 손잡고 전국 철도역사에 무인 편의점을 도입한다.

KT는 코레일유통과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코레일유통 본사에서 무인 편의점 도입 등 전국 철도역사 내 상업 시설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철도역사 상업시설에 첨단 ICT(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해 효율적인 매장 운영과 혁신적인 고객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철도역사 내 상업시설에 적합한 초고속 통신서비스 환경 구축 ▲전국 철도역사 내 무인 편의점 등 스마트 편의점 도입 ▲상업시설에 최적화된 AI·BigData·Cloud 기반의 디지털 혁신 서비스 개발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상반기 중 무인 결제가 가능한 스마트 편의점 시범매장을 구축하고, 하반기 부터는 전국 철도 역사 내 매장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스마트 편의점 구축을 위해 KT는 지능형 CCTV, IoT(사물인터넷)플랫폼등을 통해 무인결제 및 원격관리시스템 도입을 돕는다.

김준호 KT Enterprise부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AI·BigData·Cloud를 기반으로 한 KT의 혁신적인 ICT 기술로 철도 이용 고객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코레일유통의 공공성 강화는 물론 대국민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