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애플카 생산 협상 마무리 단계" CNBC

"미국 조지아공장서 2024년 애플카 생산 유력"
"초기버전은 로봇택시나 배달용..협상 결렬될 수도"
현대차그룹 "결정된바 없다" 입장 유지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2.04 12:50 | 최종 수정 2021.02.04 13:53 의견 0
애플카가 생산될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미국 기아 조지아 공장./사진=기아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애플카’ 생산을 위한 햔대차그룹과 애플 측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CNBC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CNBC는 다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기아 공장에서 애플브 랜드를 단 자율주행전기차를 제조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근접했으며 2024년 생산할수도 있다고 전했다. 다만, 생산시점은 미뤄질 수도 있다고 했다.

CNBC는 애플과 현대차·기아가 진행중인 협상과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기아와 애플간의 최종합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애플이 현대차·기아 외에 다른 자동차회사와 개별적으로 협력할 수도 있다"고도 했다.

애플의 자동차 개발 전략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다른 소식통은 “애플은 현대차가 협상을 타결할 유일한 완성차 업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CNBC의 또 다른 소식통은 “최초의 애플카는 운전자가 없는 형태로 설계될 것”이라며 “운전자 없이 작동하도록 설계되고 라스트마일(이동지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도달하는 마지막 단계)에 집중하도록 설계된 자율주행전기차가 될것이다”라고 했다.

CNBC는 이를 두고 애플카가 처음에는 사람을 태우는 것이 아닌 음식배달차량이나 로봇택시 차량으로 만들어질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현대차그룹은 이같은 내용에 대해 “지난달 8일 공시한 입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현대차그룹은 애플카 생산을 놓고 현대차와 애플이 협력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1월8일 공시를 통해 “당사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