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5년물 회사채 1100억원 규모 발행.."재무개선 청신호"

3~5년물 회사채 민평금리 이하로 사모조달
공모사채 발행 등 올해 3400억원 상환 예정

임경호 승인 2021.02.01 10:25 | 최종 수정 2021.02.01 10:28 의견 0

대우건설 을지로사옥./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대우건설은 2년 만기의 회사채(제44회) 2400억원 중 1100억원을 차환 발행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첫 회사채 발행이며 전액 사모로 조달했다. 잔여 1300억은 보유자금으로 상환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행되는 제49회 회사채는 3년에서 5년물이다. 기존 투자자의 만기연장 니즈와 회사의 장기물 회사채 발행 니즈를 적절히 만족시키기 위해 기존 만기 2년에서 최대 5년으로 장기화했다.

발행금리는 민평금리보다 낮게 설정했음에도 성공적으로 투자자를 확보했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민평금리는 △한국자산평가 △KIS채권평가 △나이스피앤아이 △에프엔자산평가 등 국내 4개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산정한 채권 금리를 평균한 금리를 뜻한다. 통상 사모사채는 민평금리에 사모프리미엄을 가산해 발행한다.

현재 대우건설이 발행한 회사채 중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물량은 총 6017억원 규모다. 이 중 올해 상환해야하는 자금은 3400억원이다. 대우건설은 향후 적정 시기에 공모사채 발행 등으로 해당 자금을 상환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8조 1367억원과 영업이익 5583억원을 기록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매출액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영업이익은 53.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규 수주도 30.8% (13조 9126억원) 늘어났다. 수주 잔고는 37조 7799억원으로 증가했다. 대우건설의 지난해 4분기 기준 부채비율도 전년 대비 41.9%p 감소한 247.8%를 기록했다. 순차입금은 4117억원 감소했다.

올해는 3만 5000여 가구의 주택공급이 계획돼 있다. 주택건축부문 호실적과 손실을 선 반영한 일부 해외 현장 환입 등 재무제표의 질적 개선이 가속화 될 것으로 사측은 전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8년 비전선포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기업가치제고 활동의 결과가 서서히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2021년은 그동안의 노력이 성과로 나타나면서 내실과 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는 원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