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5대 금융지주, 'K-뉴딜' 지원 늘려라"

민주당-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
여 "부동산 금융 대신 K뉴딜·혁신기업 지원"
금융권 "세제 혜택, 자기자본 규제 완화 필요"

김지훈 승인 2021.01.22 16:45 의견 0
22일 더불어민주당과 5대 금융지주와 유관기관 수장들이 모여 'K-뉴딜 금융권 참여 방안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5대 금융지주 회장 등과 만나 ‘K-뉴딜’ 사업 지원을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K-뉴딜의 참여를 약속하면서 세제 혜택이나 자기자본 규제 완화 등을 요청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민주당과 5대 금융지주(KB·신한·우리·하나·NH농협), 유관기관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K-뉴딜 금융권 참여 방안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금융권의 K-뉴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간담회에선 민주당에서 제기한 금융권의 이익공유제 참여와 가계대출 문제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

다만 국내외 자금이 상업용 부동산에 몰리면서 과열된 측면이 있다면서, 생산적 부문으로의 자금 흐름 유도가 필요하다는 데 입장에 의견을 모았다.

여당 의원들은 금융지주 수장들에게 금융권이 상업용 부동산 대출 문턱을 높일 것을 제안했다.

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인 김진표 의원은 “전체 금융여신의 55%가 부동산 금융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그 절반인 1100조원이 주로 연기금이나 공제회 또는 공기업·대기업에 의해서 상업용 오피스 빌딩에 과다투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관투자자들의 금융리스크를 줄이면서 K-뉴딜도 성공시킬 수 있는 방안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은 필요할 경우 금융 회사의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손봐서라도 부동산금융에 대한 위험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정부가 K-뉴딜 사업의 리스크를 일정 부분 부담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냈다.

이들은 “정부가 뉴딜 사업의 위험을 일정 부분 부담해 리스크를 줄이고, 세제혜택, 자기자본 규제 완화 등을 통해 민간자금이 보다 활발히 투자되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 차원의 파일럿 사업 도입 등 보다 구체적인 사업 발굴이 선결돼야 한다는 견해도 제시됐다.

금융인력 전문성 확보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금융권이 성장성 높은 K-뉴딜 기업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전문성 있는 인력양성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간담회에는 김 의장을 비롯해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김병욱 정무위 여당 간사, 민주당 유동수·홍성국 의원 등이 참석했다.

금융권에서는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이 참석했다.

유관기관에선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이 자리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개인 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