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푸르지오 트렌드...그린라이프 테라스·전면개방 LDK

대우건설, '푸르지오 에디션 2021' 발표

임경호 승인 2021.01.22 12:24 의견 0
푸르지오 '브리티시 그린' 외관./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올해 푸르지오 아파트에는 코로나19로 주목받고 있는 고객들의 테라스 공간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한 '그린라이프 테라스'가 적극 도입된다.

2030의 니즈를 반영한 '전면개방 LDK(리빙·다이닝·키친)와 '독립형 드레스룸' 등도 적용된다.

대우건설은 최근 상품전략 발표회인 '푸르지오 에디션 2021'을 열고 올해의 주거 트렌드를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의 인테리어 및 평면전략 콘셉트는 기본에 충실하되 주거트렌드 변화를 더한 'Be Essential by Curation'으로 정했다.

국내 '굿디자인 어워드'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푸르지오의 '브리티시 그린' 외관은 강약의 매스를 활용한 볼륨감과 깊이감을 더했다.

여기에 간결한 수직, 수평 패턴과 완성도 있는 면분할을 강조했다.

조경을 보다 여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주민공동시설 디자인도 적용됐다.

대우건설은 푸르지오가 강점을 갖고 도입한 △가전 △진화형 히든키친 △액자형 대형창호 △쇼룸형 드레스룸 △매립형 붙박이장 등 핵심 상품에 사업 특성에 따라 선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추가 인테리어 상품도 선보였다.

푸르지오 '그린라이프 테라스'./사진=대우건설


'그린라이프 테라스'는 코로나19로 주목받고 있는 테라스 공간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거실과 분리된 공간을 제공한다.

'전면개방 LDK'는 스튜디오형 구조를 선호하는 2030의 니즈를 반영했다.

분리된 드레스룸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반영된 '독립형 드레스룸'도 소개됐다.

이밖에 '호텔형 욕실'과 '트렌드 리빙 아이템'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담는 인테리어 상품 전략도 함께 선보였다.

대우건설 브랜드상품전략팀 관계자는 "앞으로도 푸르지오의 브랜드 철학을 반영한 '푸르지오 에디션'을 통해 자연스러운 삶에 세련됨을 반영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