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 개발

부동산114와 공동 개발
지역 등급 평가·분양가 산정 등

임경호 승인 2021.01.21 10:32 의견 0
대우건설 부동산종합정보시스템./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대우건설은 부동산114와 공동으로 개발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을 올해부터 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은 다양한 부동산 관련 빅데이터를 하나의 솔루션으로 만들어 간단한 조작으로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입주시기 △시세 △분양정보 △청약정보 △인구 정보 △경제 현황 △부동산 정책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지리정보시스템(GIS)으로 지도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지역 등급, 분양가 산정 기능을 도입해 단시간에 각종 사업지의 적정 분양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지역 등급 평가와 관련 평가 모형을 구축해 읍면동 단위로 유망 지역을 선별할 수 있게 했다.

또한 특정 사업지의 적정 분양가를 클릭 몇 번의 간편한 조작으로 산출할 수 있도록 했다.

시스템은 대우건설 주택건축본부 실무진들의 인터뷰를 통해 대우건설만의 맞춤제작 시스템으로 개발됐다.

회사가 필요로 하는 데이터와 표현방식, 기능 등을 시스템에 적용했다.

리포트 자동완성 기능으로 필요한 지역 또는 아파트의 데이터를 보고서에 자동으로 채워 작성 시간을 단축하고, 오입력을 방지할 수 있다.

△리딩 아파트 정보 △학군 정보 △개발계획 정보 △통합 시세 정보 등 다양한 부동산 관련 정보를 시스템에 담아 사용자 편의성도 높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를 활용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건설업계의 빅데이터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라며 "이번 시스템은 장기 개발 프로젝트의 1차 목표로 향후 수익성 부동산시장 시스템과 수주정보 시스템 등의 개발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