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줄것 다해주고 욕먹는 쿠팡...'노동자 죽음' 해법없나

노조 "물류센터 근무자만 5명째 사망...노동환경 개선해야"
사측 "대규모 투자 근무환경 개선중.. 악의적 주장 중단해야"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1.20 19:04 의견 3
공공운수노조와 쿠팡발 코로나19 대책위원회가 19일 쿠팡 동탄물류센터앞에서 야간노동사 사망사건 책임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공공운수노조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11일 경기도 동탄 쿠팡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노동자 사망사건을 둘러싼 쿠팡 노사 갈등이 근 열흘째 이어지고 있다.

노동자 측은 열악한 업무조건과 고강도 노동에 의해 사망사고가 그치지 않고 있다고 규탄하고 있는 반면 회사측은 업무강도를 낮추려고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는 걸 노조측이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악의적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고 항변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지원대책위원회 등은 19일 쿠팡 동탄물류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가 총 5명이나 사망했다"면서 "시간당생산량(UPH) 관리로 대표되는 쿠팡의 높은 업무강도와 열악한 근무 여건이 노동자 사망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쿠팡 측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업무강도를 낮추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 측이 고인의 죽음을 이용해 악의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쿠팡은 19일에 이어 20일에도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대규모 추가 고용, 기술 및 자동화 설비 투자, 국내 물류센터 물류업무 종사자 100% 직고용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근무 환경을 만들어 가고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한해동안 1만2484명의 물류센터 인력을 추가 고용해 연간 78%의 인력을 늘렸다며 지난해 12월말 기준 총 2만8451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쿠팡은 "인력증가와 기술투자가 더해져 개개인의 업무부담이 오히려 줄었다"고 했다.

시간당 업무처리 능력을 뜻하는 UPH가 쿠팡물류센터 상시직 채용·평가 기준이 된다는 노조측에 주장도 반박했다.

쿠팡은 "모든 단기직 직원에게 월3회 이상 상시직 입사를 제안해 지원자 중 약 80%가 상시직으로 전환되고 있고, UPH는 채용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4대보험 제공, 주5일 52시간 근무, 주휴수당·퇴직금 지급, 통근버스 무상제공, 식사 무상제공 등 각종 복리수행도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쿠팡은 전날에도 고인은 일용직 근무자로 지난해 12월 30일 첫 근무 이후 총 6일 근무했으며 주당 근무시간은 최대 29시간으로 노조 측 주장과 달리 업무강도가 높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물류센터에 난방을 하지 않는 등 근로조건이 나쁘다는 노조 주장에 대해서는 "쿠팡과 유사한 업무가 이뤄지는 전국의 모든 물류센터(풀필먼트센터)는 화물 차량의 출입과 상품의 입출고가 개방된 공간에서 동시에 이뤄지는 특성 때문에 냉난방 설비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반박했다.

이어 "식당, 휴게실, 화장실 등 작업과 관계없는 공간에는 난방시설을 설치해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고인의 죽음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쿠팡의 열악한 노동환경과 통제방식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5명의 물류센터 근무자가 사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는 입장이다.

11일 동탄물류센터에서 야간근무를 하다 사망한 50대 단기 근로자 ㄱ씨의 직접적인 사망원인은 영하 11도에 육박하는 추위에서 쿠팡이 지급한 핫팩 1개에 의지해 고된 노동을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UPH를 실시간 측정해 노동자를 개별로 압박하고, 연장근무를 포함해 10시간 가까이 일하는데도 식사시간을 제외하면 쉬는 시간이 없는 등 쿠팡 노동자들에게 열악한 노동 환경이 강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쿠팡이 그동안 사망한 유가족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사망한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는 인천(2020년 5월), 경상북도 칠곡(2020년 10월), 전라북도 익산 목천(2020년 6월), 경기도 이천 마장(2020년 11월), 경기도 화성 동탄 등 총 5명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