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PCR검사

확진판정 받은 구치소 직원과 같은 차량 탑승
음성 판정시에도 일정기간 외부병원서 격리 예정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1.20 11:02 | 최종 수정 2021.01.20 11:21 의견 0
박근혜 전 대통령./자료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서울구치소에 수용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이 밝혀져 20일 오전 PCR검사를 받는다.

법무부는 이날 코로나19확진자는 서울구치소 직원이며, 해당직원은 19일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중이라고 20일 밝혔다.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은 18일 박 전대통령의 외부 의료시설 통원치료 시 같은 차량에 동승하는 등 근접계호를 진행했다고 법무부측은 설명했다.

박 전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게될 예정이다. 검사결과가 음성이 나오더라도 예방적 차원에서 외부병원에 입원해 일정기간 격리된다.

양성으로 판정될 경우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게 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