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백스 백신 5만명분 2월 초 도착…의료진부터 접종"

"도입 즉시 접종 시작할 준비"

조혜승 승인 2021.01.20 10:41 | 최종 수정 2021.01.20 10:42 의견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월초 코로나19 백신 초도 물량 5만명분이 도착해 같은달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1000만명 분을 계약한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서 초도 물량을 2월 초에 받겠냐는 연락이 왔다”며 “양이 많지 않다. 10만 도즈, 5만명 분이며 그것도 확정된 것은 아니고 협의하는 중”이라고 했다.

‘2월 초중순 최초 접종이 시작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정 총리는 “그렇게 하려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해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

1분기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 분을 시작으로 2분기 얀센 600만명분, 3분기 화이자 1000만명분 등 국내 공급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