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편취·영업점 비용전가...택배산업 불공정 특별제보 75건 적발

정부, 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상반기까지 표준계약서 마련해 보급

오경선 승인 2021.01.18 21:02 의견 0
사진=연합.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국토교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고용노동부는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의 후속조치로 택배산업 내 불공정 사례에 대한 특별제보기간을 운영한 결과, 총 75건의 신고를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기관 별로는 중복 신고를 포함해 국토교통부 41건, 공정거래위원회 21건, 고용노동부 13건 등이 접수됐다.

주요 불공정 유형으로는 수수료 편취·지연지급, 영업점의 비용 전가, 부당한 업무지시, 택배 분실·훼손 책임 일방적 전가, 부당한 계약해지, 노조활동 불이익 등이 있었다.

정부는 제보된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해 위법사항이 밝혀질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 조치하고, 택배사에도 유형별 불공정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개선을 요구할 예정이다.

불공정 관행 계약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상반기까지 표준계약서를 마련하고 이를 적극 보급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는 국회, 사업자단체, 대형화주, 소비자 단체 등과 함께 하는 ‘사회적 논의기구’ 등을 통해 택배산업 내 불공정한 관행을 개선해 공정한 산업질서를 확립하고, 택배업이 안전하고 질 좋은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