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가 무섭다" 택배업계 또 '과로사' 비상

노측 "롯데,한진 등 분류인력 투입 여전히 이행안해"
CJ대한통운·한진 "인력투입 계획대로 진행 중"
대책위 "20~21일 조합원 쟁의 행위 투표 후 27일 총파업"

오경선 승인 2021.01.18 16:49 | 최종 수정 2021.01.18 16:54 의견 0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와 전국택배노조가 18일 서울, 경기, 인천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택배노동자 총파업을 지지하고 업무환경 개선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인천 거리 행진에 나선 택배 차량./사진=연합.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택배 물량이 폭증하는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택배 노동자들이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와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8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의 말뿐인 대책 발표 후에도 5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쓰러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택배노조는 19일까지 이틀에 걸쳐 서울을 비롯해 경기, 인천, 대구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택배노동자 총파업을 지지하고 업무환경 개선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달 7일 부산시 기장군에서 롯데택배 노동자가 배송 도중 쓰러졌고, 같은달 14일과 22일 한진택배 소속 기사 2명이 각각 뇌출혈로 수술을 받았다.

같은 달 23일 수원에서 롯데택배 노동자가 출근 준비 중 사망했고 이달 12일에는 서울 강남구 한진택배 노동자가 아침 분류작업을 진행하던 중 뇌출혈로 쓰러졌다.

대책위는 “롯데택배와 한진택배는 사실상 분류작업 인력이 투입되지 않았다”며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인수비용 협약서를 통해 고용 및 비용 책임을 대리점에게 전가하고 있고 대리점들은 비용을 택배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25일부터 설 명절 특수기에 돌입한다. 사회적 합의기구가 예정돼 있는 19일까지 대책이 합의되고 즉각 시행돼야 한다”며 “이날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대책위는 분류작업 인력을 투입하고 관리·비용을 택배사가 100% 책임질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야간배송 중단 및 지연배송 허용, 택배요금 정상화 등도 주장하고 있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실질적인 대책과 합의이행이 약속되지 않을 경우 20∼21일 조합원 쟁의 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27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설 특수기간에 앞서 2월1일까지 분류작업 인력 1000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 측은 "이번주 중 예비단계로 500명의 인력을 투입하고, 다음주 중 300명을 추가 투입하는 등 조치를 취해 2월1일까지 1000명 지원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J대한통운과 한진은 분류작업 인력 투입과 심야배송 중단 등 대책을 계획대로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 측은 “10일 기준 분류작업 투입 인력 목표인 4000명 대비 77% 수준인 3078명의 인력을 투입했다”며 “개인사업자 신분인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자녀 학자금 및 경조사 휴무비용 지원 등 업계 최고수준의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진 관계자는 “밤 10시 이후 심야배송 중단 관련 본사와 지점에 전담인력을 배치해 택배기사의 시간대별 배송물량을 매일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심야배송 사례가 확인되면 전담인력이 집배점과 택배기사를 면담해 집배점 내 지역 조정, 물량 분산, 차량 추가 투입 등 장애요인을 해소하는데 나서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물량 증가율이 높은 터미널에 분류인력 300여명을 투입했고 3월까지 1000명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