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예보] 서울 등 대설특보...최대 15cm 폭설 뒤 북극한파

강민규 기자 승인 2021.01.17 18:31 | 최종 수정 2021.01.17 18:36 의견 0

17일 오후 6시18분 기준 천리안 위성 사진./기상청


[포쓰저널] 월요일인 18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설이 예보됐다. 월요일 저녁 부터는 북극한파의 영향으로 기온이 내려가 화요일엔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지겠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월요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많은 눈이 예상된다.

눈은 이날 밤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서부내륙에서 내리기 시작해 자정부터는 중부지방 전체와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권, 경남서부내륙으로 확대되겠다.

눈은 18일 오후 3~6시 대부분 그치겠다.

월요일 오전 3시부터 낮 12시 사이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예상 적설은 ▲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북, 전남권북부,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서부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 3~10cm(많은 곳 강원영서중·남부 15cm 이상) ▲ 강원동해안, 경북동해안 1cm 내외다.

기상청은 18일 새벽을 기해 서울, 경기도 여주· 성남· 양평· 광주· 안성· 이천·용인·하남·의왕· 남양주·구리·수원·의정부·과천, 충청북도 제천·증평·단양·음성· 진천· 충주· 괴산· 청주, 충청남도 아산· 천안, 강원중부산지·강원남부산지 ·정선평지 ·평창평지·홍천평지· 횡성· 원주· 영월· 태백, 경상남도 거창·함양, 전라북도 무주·진안·장수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18일 아침에는 대설 예보특보 지역으로 세종, 대전, 경상북도 북동산지· 봉화평지·문경·영주·예천·상주, 충청북도 영동·옥천·보은, 충청남도 계룡·금산·논산·공주로 확대된다.

/기사청


월요일엔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올라 일요일(아침 최저 -17~-2도, 낮최고 -4~4도)보다 3~9도 높겠으나,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화요일 아침 기온은 전일보다 5~10도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

월요일 아침최저기온은 -8~0도, 낮최고기온은 -1~8도로 예보됐다.

화요일 아침최저기온은 -19~-4도, 낮최고기온은 -3~6도로 예상된다.

동해안과 강원북부산지, 일부 경상권내륙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경상권도 건조하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쉽게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월요일 오전부터 화요일 새벽 사이 대부분 해안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5~60km(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해상날씨는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남쪽먼바다는 17일까지, 동해먼바다는 19일까지 바람이 시속 35~70km(초속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해상은 18~19일 바람이 시속 35~60km(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18일까지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벗어나겠고, 월요일 오후부터는 차차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면서 "19일에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