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1만4843가구 청약 접수

수도권 5007 가구·지방 9836 가구 등
18~20일 청약접수·3월 5일 당첨자 발표

임경호 승인 2021.01.17 11:00 의견 0
LH본사 전경./사진=LH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부터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1만4843가구에 대한 청약접수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시중 전세가의 80% 수준으로 공급되는 전세형 공공임대주택은 보증금 비율을 전세가의 최대 80%까지 올려 월 임대료를 최소화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전세형 주택은 기존 건설·매입임대주택의 입주자격을 대폭 완화한 점이 특징이다.

소득이나 자산에 관계없이 무주택 세대 구성원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공급량보다 수요가 많을 때 소득에 따라 우선순위를 결정한다.

건설임대 전세형 주택은 수도권 3949가구, 지방 8388가구 등 총 1만2337가구가 공급된다.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은 수도권 1058가구, 지방 1448가구 등 총 2506가구가 공급된다.

임대 금액은 시중 전세 시세의 70~80% 이하 수준이다. 임대 금액의 80%를 임대보증금으로 정한 뒤 나머지 금액을 월 임대료로 환산해 납부하게 된다.

보증금을 낮추고 임대료를 높이는 보증금 전환제도도 제공된다. 임대 보증금 1000만원을 낮출 때마다 월임대료 약 2만 1000원이 증가하는 방식이다.

임대기간은 4년이다. 해당 주택에 입주할 대기자가 없는 경우 추가로 2년 더 거주할 수 있다.

청약접수는 18일부터 20일까지다. LH청약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현장접수도 병행한다.

당첨자 발표는 3월 5일, 계약기간은 같은 달 17~19일 예정이다. 계약체결 후 입주지정기간 내 잔금 납부를 완료하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의 1순위 당첨자 발표는 2월 18일이다. 계약체결은 같은 달 26일 이후 진핼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즉시 입주 가능한 임대주택 물량을 신속히 공급해 최근 전세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중산층의 주거불안을 해소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전세형 물량 확보에도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