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전국민 지원금 220만원으로 확대...바이든, 2천조원 '구조계획' 발표

실업수당 주당 400달러 추가 지급
연방정부 최저시급 15달러로 인상
세입자 퇴출 금지 9월까지 연장

김현주 기자 승인 2021.01.15 08:52 | 최종 수정 2021.01.15 08:55 의견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AP연합


[포쓰저널]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14일 오후 (현지시간) 1조9천억달러(약 2082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의 구체적 내용을 발표한다.

'미국 구제 계획(ARP)'으로 명명된 이번 방안은 바이든 당선인이 내놓는 1호 정책이기도 하다.

바이든은 20일 취임 이후 연방의회에 ARP를 공식 제출해 승인을 받는대로 실행에 착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지난해 11.3 총선과 조지아주 결선투표를 거쳐 연방 하원과 상원 모두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한만큼 ARP는 의회에서 속전속결로 처리될 전망이다.

이번 ARP는 전 국민 지원금 증액과 실업수당 추가 지원, 최저임금 인상,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백신 접종 지원 등에 초점을 맞췄다.

바이든은 취임후 곧바로 추가 지원 방안 검토에 착수해 2월 중으로 2차 ARP를 내놓을 예정이다.

2차 ARP에는 1차와 달리 일자리 창출과 인프라 개선, 기후변화 대응, 인종차별 환경 개선 등 장기적 투자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CNBC 등에 따르면 이번 ARP에는 전 국민에게 직접 지급하는 코로나 지원금을 1인당 1400달러 추가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전국민 지원금은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2차 코로나 지원 대책에서 1인당 600달러 책정된 바 있으나 이를 총 2000달러(약220만원)로 늘린 것이다.

실업수당도 9월까지 정규 수당 외에 주당 400달러씩의 추가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방정부의 최저임금은 시급 15달러로 인상한다.

임차료를 내지못하는 세입자에 대한 퇴거요구 금지 및 지원조치도 9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각주와 지방정부에도 총 3500억달러의 연방자금이 추가 지원된다.

학교 지원금도 1700억달러 책정됐다.

코로나19 진단검사 비용으로 500억달러, 백신 접종 지원비로 200억달러가 투입된다.

아동 돌봄 지원을 위해 아동1인당 3000달러(6살 이하 아동은 3600달러)씩의 세액공제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