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엘이앤씨, '블랙아이스' 녹이는 발열 콘크리트 개발

전류 흐르는 첨단 소재 탄소나노튜브 활용
저전력 등 경제성 확보 관건…최대 60°C 발열

임경호 승인 2021.01.13 10:30 의견 0
영하 15°C의 날씨에 디엘이앤씨가 개발한 발열 콘크리트 포장 표면의 눈이 녹아 영상 5°C 이상의 온도를 유지하고 있다. 우측은 이를 열화상 카메라(우측)로 촬영한 모습./사진=디엘이앤씨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디엘이앤씨(DL E&C)는 겨울철에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전기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 콘크리트를 연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디엘이앤씨가 기획·성과 관리 등 연구수행을 총괄하고 협력회사 제이오·현아이가 함께 개발하는 R&D(연구개발) 성과 공유제 사업이다.

디엘이앤씨가 개발 중인 콘크리트는 전류가 흐르는 첨단 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활용해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효과적으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도록 작은 입자들로 이루어진 튜브 형태의 탄소 소재를 콘크리트에 섞는 방식이 이 연구의 핵심이다.

낮은 전력으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 경제성 확보도 관건이다.

디엘이앤씨는 휴대폰 충전 전류보다 낮은 전력으로 최대 약 60°C까지 발열이 가능한 성능을 검증했다.

추가 연구 개발을 통해서 상용화 가능한 품질과 시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연구개발이 완료되면 향후 겨울철 도로에서 발생하는 블랙아이스와 폭설로 인한 교통 체증 등을 방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블랙아이스는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면서 비나 눈이 내린 도로에 살얼음이 생기는 현상이다.

교량의 연결 부위, 터널 출입구, 그늘진 커브길 등에서 주로 발생한다.

디엘이앤씨 김동진 책임연구원은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개발이 완료되면 겨울철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항의 활주로나 건물의 실내 난방 시스템까지 대체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발열 시스템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