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LG화학 신학철 "2021년은 성장의 해..5년후 매출 30조"

신성장 동력에 '전지재료·지속가능한 솔루션·이모빌리티 소재·글로벌 신약' 추가

김유준 승인 2021.01.04 17:48 의견 0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LG화학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4일 신년사를 통해 2021년을 '성장의 해'로 선포했다.

신 부회장은 "20조원 규모의 기존 사업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적극 육성하는데 매진하겠다"며 "5년 후에는 30조원 이상 매출과 두자릿수 이상 수익성을 보여주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톱 수준의 더욱 강력한 LG화학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전지 사업의 분사 이후 우리의 투자 여력은 더욱 좋아졌다"며 "기존 사업들의 성장 전략을 적극 실행해 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유망 성장 시장 선점과 글로벌 지역 확장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했다.

LG화학은 신성장 동력으로 생명과학 영역 외에도 ▲전지재료 ▲지속가능한 솔루션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글로벌 신약 분야를 추가로 선정했다.

전지재료와 관련해 신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고성장과 함께 전지재료 시장 역시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육성 중인 양극재와 바인더, 분산제, 전해액 첨가제 등 다양한 전지재료 사업 분야의 역량과 자원을 하나로 결집하고 고객이나 기술 선도 업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빠르게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량화, 전장화 등의 트렌드에 발맞춰 엔지니어링소재,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소재 등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가 있다"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술이 아닌 아웃사이드인(Outside-in) 관점에서 고객의 미래 기술 변화 트렌드를 파악하고 공동 개발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신 부회장은 "경영실적이 무너진 기업은 다시 일어설 수 있지만 환경안전 사고 등 위기 관리에 실패한 기업은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며 전 임직원의 환경안전 인식 변화와 예방 노력도 당부했다.

다음은 전문.

2021년 LG화학 CEO 신년사

20조원 규모의 기존 사업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적극 육성하는데 매진하기 위해 2021년을 ‘성장의 해(The Year of Growth)’로 선포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미래 트렌드에 올라타서 강력한 성장 잠재력을 실현할 수 있는 전지재료, Sustainability, 바이오 등 다수의 Next 성장 동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우수 인재와 기술력, 투자 여력 등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우리의 비전과 핵심가치를 더욱 내재화하고 발전시킨다면, 5년 후에는 30조원 이상의 매출과 두 자리 수 이상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Top 수준의 더욱 강력한 LG화학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2021년은 이를 실현해 나가는 원년으로, 전사적으로 집중하고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4가지 핵심 과제(Vital Few)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기존 사업의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프로젝트A+ 실행을 통해 사업 계획을 반드시 달성합시다.

전지 사업의 분사 이후 우리의 투자 여력은 더욱 좋아졌습니다. 이는 기존 사업들의 성장 전략을 적극 실행해 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유망 성장 시장 선점 및 글로벌 지역 확장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해 나가야겠습니다.

필요한 투자는 지속하면서 매출과 수익성을 중심으로 성과를 개선하는 Commercial Excellence, 우리 고유의 LSS(Lean Six Sigma) 활동과 DX를 결합한 Connect-i 혁신, 사업 가치 제고(Turn-around) 등을 통해 반드시 사업 djs계획을 달성해야 합니다.

둘째, Next 성장 동력 육성을 가속화하여,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갑시다.
작년에 우리는 미래 트렌드에 부합하는 LG화학의 Next 성장 동력으로, 인류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적극 육성하고 있는 생명과학 영역뿐만 아니라 다음의 3가지 영역을 추가로 선정하였습니다.

첫번째는 전지재료 입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고성장과 함께 전지재료 시장 역시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육성 중인 양극재와 바인더, 분산제, 전해액 첨가제 등 다양한 전지재료 사업 분야의 역량과 자원을 하나로 결집하고, 고객 또는 기술 선도 업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빠르게 성과를 창출해야 합니다.

두번째는 지속가능한 솔루션(Sustainable Solution) 입니다.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은 거스를 수 없는 메가트렌드로, 성장의 큰 축이 될 것입니다. 상업적으로 먼저 구현하는 기업에게 무궁무진한 사업 기회가 열릴 것이므로, 글로벌 화학기업으로서 LG화학이 선봉장이 되어 주도권을 확보해야 합니다.

이미 추진하고 있는 PCR ABS, 바이오 원료 기반의 생분해성 소재, 탄소포집저장활용 (Car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 CCUS) 기술 등을 기반으로 사업 협력 모델을 구체화하며 Sustainable Solution의 사업성을 확보하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 가야겠습니다.
세번째는 이모빌리티(e-Mobility) 소재 입니다.

경량화, 전장화 등의 트렌드에 발맞추어, 엔지니어링소재,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소재 등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가 있습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술이 아닌 아웃사이드인(Outside-in) 관점에서 고객의 미래 기술 변화 트렌드를 파악하고 공동 개발을 확대해야 합니다. 고객이 가장 먼저 찾고 신뢰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위상을 정립해 나갑시다.

마지막으로는 미래를 위한 우리의 보물과도 같은 글로벌 신약 입니다.

몇 년 전부터 우리가 씨앗을 뿌려온 혁신 신약은 양질의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글로벌 전임상/임상 단계에 진입하는 등 이제는 본격적인 개발 궤도에 안착하였습니다.

신약 파이프라인의 Quality 향상, 글로벌 임상 개발 가속화와 사업화 준비를 위해다방면의 영역에서 외부 업체와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혁신 신약의 성공 사례를 만들어 가는 데 매진해주시기 바랍니다.

셋째, 글로벌 Top 수준의 환경안전 체계를 구축합시다.

경영실적이 무너진 기업은 다시 일어설 수 있지만, 환경안전 사고 등 위기 관리에 실패한 기업은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습니다.

가능성 ‘0’에 가까운 시나리오까지 대응 가능한 다중의 예방 체계를 확보하고, 환경안전 전문인력과 역량을 대폭 보강하며 전 사업장 환경안전 관리 체계를 상향 평준화시켜야 합니다.

아무리 좋은 설비 개선, 기술지침, 규정이 있더라도 이를 지키지 않으면 무용지물이 됩니다. 전 임직원의 환경안전 인식 변화와 예방 노력에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넷째, 지속가능경영을 발전시켜, 확실히 앞서나가는 모습을 보여줍시다.

우리는 작년에 지속가능전략을 수립하고 다섯 가지 핵심 과제와 함께 ‘2050 탄소중립 성장(Carbon Neutral Growth)’을 선언했습니다.

지속가능성을 우리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여, 실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케이스로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이를 통해 탄소 중립 성장과 플라스틱 규제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앞장서서 협력 모델과 생태계를 구축하고 경제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Sustainability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자리매김 해야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고객 중심의 고객가치 경영’을 위해 실질적인 변화를 추진합시다.

과거 공급자 중심의 사업 운영 방식에서 벗어나서, ‘고객의 미래 변화 방향에 우리의 모든 것을 연결하여, 유용한 가치를 제공하자’는 것이 우리가 지향하는 고객 중심의 고객가치 경영입니다.

고객의 가격/품질/납기 등과 관련한 페인 포인트(Pain Point) 해결뿐만 아니라, 고객의 미래 변화 방향과 핵심 니즈에 우리의 R&D, 제품 개발을 긴밀하게 연결시키는 등 전 영역에서 일하는 방식을 고객가치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시켜야 합니다.

이를 위해 상품기획/마케팅 등의 프론트엔드(Front-end), 글로벌 사업, M&A/DX 전문가 등 필요한 역량에 대해서는 양적 확대가 아닌 질적 역량 확보에 보다 집중하고, 고객이 감동하는 실질적인 고객가치 창출의 성공 사례를 확산해 나가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우리는 글로벌 Top 화학기업으로 가는 출발점에 서 있습니다. 오늘의 약속들을 지켜 낸다면 양적, 질적으로 한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우리 LG화학만의 강한 실행력과 집요함으로 오늘의 약속을 반드시 이루어 냅시다.

함께 새로운 성장과 도약의 역사를 멋지게 만들어 나갑시다!

2021. 1. 4

CEO 신학철 부회장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