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현대백화점그룹 "사회와 공동성장, 2030년 매출 40조 달성"

10년 지속성장 방향성 담은 '비전 2030' 발표
유통·패션 등 주력사업 신성장 전략 추진
미래 신수종 사업 진출 및 ESG경영 강화

조혜승 승인 2021.01.04 11:10 의견 0

현대백화점 신사옥 전경./사진=현대백화점


[포쓰저널=조혜승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창립 50주년ㅇ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미래 청사진이 담긴 ‘비전 2030’을 4일 발표했다. ‘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이라는 그룹 비전을 바탕으로 사회와 선순환하며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2030년 매출 40조 시대를 열겠다고 선포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를 위해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맞춤형 성장전략을 수립해 추진하는 한편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면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래 신수종((新樹種) 사업에도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양적 성장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세대에 신뢰와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라는 포부도 제시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비전 2030의 새로운 사업 방향성을 바탕으로 계열사별 맞춤형 성장전략과 그룹 사업 다각화 전략을 투 트랙으로 추진해 10년 뒤 그룹 매출 규모를 현재의 두 배 수준인 40조원대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계열사별 맞춤형 성장전략은 환경 변화에 따른 밸류 체인(Value-Chain)을 보완해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연관성이 높은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할 계획이다.

소비패턴 변화 등 미래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사업 중 생활,문화 중심의 그룹 성장전략에 부합하면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새롭게 진출해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 경영’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패션, 식품, 리빙·인테리어 등 주력 사업분야의 미래 환경 변화를 고려해 신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전략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사업구조를 개선하고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각 계열사별로 ▲성장성 ▲수익성 ▲산업 성숙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기존 영위 사업의 위기 수준을 진단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맞춤형 사업 성장전략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유통 부문은 백화점·아울렛·홈쇼핑·면세점을 주축으로 업태별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유관 사업으로의 신규 진출을 통해 현재 13조 2000억원대의 매출 규모를 2030년에는 29조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의 경우 온라인 판매채널을 보완하고 상품력 강화를 위해 유관 사업에 진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방송 상품 중심의 전문몰 구축은 물론, 미디오 커머스 강화와 패션·뷰티 전문몰 론칭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글로벌 톱10 면세점 진입’을 목표로 국내 면세점 특허 추가 획득과 해외 면세점 진출을 함께 추진한다.

패션 부문은 한섬 고유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앞세운 새로운 패션 브랜드 론칭과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확대해 ‘사람들의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회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리빙·인테리어 부문의 경우, 기존 사업의 경쟁력 제고와 미래 환경 변화를 고려한 유관 사업 진출을 통해 10년 뒤 매출 규모를 현재(2조 6000억원)의 두 배 수준인 5조 1000억원대로 키운다는 목표다.

현대L&C는 제품 라인업 확장과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확대, 차별화된 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 맞춤형 토탈 리빙·인테리어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내 제조 및 플랫폼 사업 영역과 시너지가 예상되는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고령친화 등의 분야를 미래 신수종 사업으로 정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에 드라이브를 건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메가 트렌드 및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미래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사업 중 그룹의 성장전략(생활·문화 )과 부합하는 분야에 대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직문화 혁신 작업도 계속 이어간다.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통해 회사와 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회사를 만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열정 ▲소통 ▲창의 ▲파트너십의 4개 실천 가치를 바탕으로 혁신을 창조해내는 조직문화 구현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비전 2030’은 앞으로 10년간 그룹이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와 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이 될 것”이라며 “비전 2030'을 지렛대 삼아 100년 이상 지속되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