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당뇨신약 '제미글로', 올 매출 1천억 돌파

국산 신약 최대 매출

조혜승 승인 2020.12.15 16:49 의견 0
제미글로./사진=LG화학


[포쓰저널=조혜승기자] LG화학은 15일 유비스트(UBIST)의 원외 처방 집계 기준 당뇨병 신약인 ‘제미글로 제품군’의 올해 11월까지 누적 매출이 106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약 30여 개의 국산 신약 브랜드 중 올해 1000억원을 넘긴 브랜드는 제미글로가 유일하다.

LG화학은 2003년 500억원을 투자해 제미글로를 개발했다. 2012년 말 출시 후 제미글로는 국산 신약 19호가 됐다.

제미글로는 출시 첫해 56억원 매출을 시작으로 2016년 500억원, 지난해 1008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은 약 500억원을 투자해 제미글로를 개발해 출시한 후 800억원 이상을 추가로 투자해 꾸준히 경쟁품과의 비교 시험, 복합제 개발 등을 진행해왔다.

LG화학은 2016년 당뇨 질환 분야 선두 업체인 대웅제약과 공동판매 파트너십을 체결해 영업력도 확대했다.

제미글로 제품군은 ‘제미글로’와 여기에 1차 당뇨 치료제인 메트포르민 성분을 더한 ‘제미메트’, 이상지질혈증 치료 성분을 더한 ‘제미로우’ 등이다.

LG화학은 제미글로를 회사의 대표적인 성장사업으로 키우기 위해 현재 제미글로와 최신 당뇨 치료제인 SGLT-2 억제제를 합친 새로운 당뇨 복합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제미글로의 성공적인 기록들은 혁신에 대한 고객의 인정이라는 관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신약 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