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배달·포장 특화매장 'BSK', 6개월 만에 100호점 돌파

이예진 승인 2020.12.06 13:33 의견 0
4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BSK 100호점(강서화곡점) 오픈식에 윤홍근 회장(앞줄 왼쪽 여섯번째)이 참석해 가맹점주, 임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BBQ


[포쓰저널] 코로나19 여파로 취업난이 깊어지면서 소자본 창업이 각광을 받고 있다.

제너시스 비비큐는 배달 및 포장 특화매장인 BSK(BBQ Smart Kitchen)가 론칭 6개월 만에 100호점을 오픈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4일 BSK 100호점 강서화곡점 오픈식에는 윤홍근 회장이 직접 참석해 축하를 전했다.

BSK는 비비큐 스마트키친(BBQ Smart Kitchen)의 약자로 6월 공식 론칭했다. 6개월 만에 오픈 100호점과 계약 200건 이상을 돌파했다

BSK는 5000만원대로 오픈할 수 있다. 월 평균 5000만원 이상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초기 투자비용 대비 높은 수익을 보이고 있다.

BBQ는 11월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해 최대 5000만원을 1%의 초저금리로 대출지원하고 있다.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와 글로벌 사회공헌 및 청년창업, 인재육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BBQ 관계자는 “소자본창업 BSK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 환경 속에서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지켜주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프랜차이즈 본사의 역할과 책임을 다해 앞으로도 어떠한 어려운 환경에도 기회를 찾아 청년창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한국판 뉴딜 정책’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