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3차 생산 완료

투입 혈장 240리터…단체 혈장 공여 등 추가 생산 속도

임경호 승인 2020.12.01 14:01 의견 0
GC녹십자의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 현장 모습./사진=GC녹십자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GC녹십자는 11월 30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세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GC5131A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든 의약품으로 3차 생산에 투입된 혈장은 240리터다.

이번 생산분은 모두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다.

GC녹십자는 10월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GC5131A의 첫번째 치료목적사용 승인 이후 총 10건의 승인을 획득했다.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중 가장 많은 승인 건수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 생산할 수 있는데, 최근 단체 혈장 공여가 이어지는 등 추가 생산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날 35만7500원에서 시작한 CG녹십자의 주가는 한때 37만7000원까지 상승했다가 오후 1시 현재 36만4000원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