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총 2700억 규모 선박 2척 추가 수주

LNG운반선 1척·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1척 등
누계 실적 40억 달러, 올해 수주 목표액 48% 달성

임경호 승인 2020.11.30 10:14 의견 0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선./사진=삼성중공업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삼성중공업이 11월 한 달에만 약 3조원 이상 계약을 체결하며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와 총 2062억 원 규모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선박은 2023년 7월까지 인도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통해 LNG운반선 수주잔고를 31척 보유하게 됐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다.

이 날 삼성중공업은 600억 원 규모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석 1척을 추가 수주했다.

올해 발주된 전 세계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셔틀탱커 포함) 28척 가운데 총 13척(46%, M/S 1위)을 삼성중공업이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23일 25억 달러 대규모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일주일 만에 2척에 대한 선박 건조 계약을 잇달아 따내며 이달에만 총 29억 달러 규모 수주를 기록했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해 누계 실적을 40억 달러까지 끌어올리며 수주 목표(84억 달러) 달성률 48%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LNG운반선과 같은 회사 주력 선종의 발주 재개는 시황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는 긍정적 시그널"이라며 "모잠비크, 카타르 등 대형 LNG 프로젝트에서 LNG운반선 발주를 준비 중에 있고 최근 컨테이너선 시장도 활기를 되찾는 모습으로, 연말까지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