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코로나19 치료제 '나파벨탄', 멕시코서 임상 2상 승인

멕시코 지정병원서 폐렴환자 118명에 10일간 투여
글로벌 임상 성공 시 국내 긴급승인 신청 예정

임경호 승인 2020.11.25 17:32 의견 0
종근당 나파벨단./사진=종근당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종근당의 코로나19 치료제 '나파벨탄'이 러시아에 이어 멕시코에서도 임상을 진행한다.

종근당은 20일 멕시코 식약처로부터 나파벨탄(주성분 나파모스타트)의 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 2상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또 멕시코 국립보건원 중 한 곳인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와 협력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기로 했다.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는 멕시코 코로나19 치료 지정병원이다.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중등증 및 중증 폐렴환자 118여 명을 대상으로 중등도 및 기저 질환에 따라 나파벨탄을 10일 간 투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치료제로서 나파벨탄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절차다.

종근당은 최근 승인 받은 러시아 임상 2상과 병행해 글로벌 임상이 성공하면 국내서 긴급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나파벨탄의 주성분 나파모스타트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약물재창출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후 6월 종근당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이 나파모스타트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국내와 러시아에서 임상 2상을 승인 받았다.

국내에서는 현재 피험자 모집 중이며 러시아에서 약 12개 기관을 통해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임상 승인은 종근당의 축적된 신약 개발 역량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 한국원자력의학원의 임상 프로토콜 개발 능력,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한 데 모여 시너지를 낸 결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