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택배인력 과로방지 건강케어 프로그램 실시"

"4대보험 가입 후 내시경, 초음파 등 매년 건강검진
과로 주범 물품 분류업무엔 직원 4400명 별도 투입"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1.12 18:10 의견 0
쿠팡의 배송직원 관련 정책./자료=쿠팡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쿠팡이 택배기사 과로 방지 대책의 일환으로 쿠친(쿠팡 배송기사)을 위한 건강케어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쿠친들은 산재보험 등 4대보험 가입과 함께 내시경, 초음파검사 등이 포함된 종합건강검진을 매년 받고 있다.

야간근무 배송직원들은 특수건강검진을 추가로 받는다.

신규로 입사하는 쿠친의 경우 입사 건강검진 시 심혈관계 질환 검사를 한번 더 받는다.

추가 검진에 필요한 비용은 쿠팡이 지원한다. 배송기사와 가족까지 포함하는 단체 실손보험도 가입됐다.

건강검진 결과 쿠친들에게서 추적검사가 필요한 이상증후가 발견되면, 의사와 간호사로 구성된 '순회 건강상담팀'이 전국의 배송캠프를 직접 찾아가 정기적으로 건강상담을 한다.

순회 건강상담은 추적대상자가 아니더라도 원하는 경우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상담 서비스는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쿠팡 측은 "쿠친 직고용을 통해 주5일 52시간 근무와 15일 연차, 퇴직금등을 보장하고 있다"며 "기존 택배업체에서 일하는 지입제 기사들이 자비로 부담하는 유류비, 통신비 등도 쿠친들은 지원받는다"고 했다.

쿠팡은 물품 분류업무를 위한 점담인력도 4400명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정부의 휴무시간 확대와 건강검진 지원 정책이 불합리한 근로조건이라는 지적을 받는 택배업계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쿠팡은 이런 정책에 맞춰 배송기사 건강검진 강화와 복지 증진 등 최고의 근로조건을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