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처리 편리하게" LGU+, 보이는 ARS 도입

가입상품 정보, 보상 진행 현황 등 미리 설명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27 15:42 의견 0
/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LG유플러스가 보이는 ARS 서비스 도입으로 휴대폰을 분실·파손한 고객의 보험 보상처리를 개선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휴대폰 분실·파손보험 보상센터가 '보이는 ARS' 서비스를 실시했다다고 27일 밝혔다.

보이는 ARS를 통해 LG유플러스는 고객이 휴대폰 파손·분실 시 자주 물어보거나 먼저 확인해야 할 가입상품 정보, 보상 진행 현황을 미리 설명한다.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상한도나 지급될 보험금 등도 안내한다.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앱과 연결성을 강화해 상담시간이 아니더라도 고객이 보상신청을 할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는 보상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팩스를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는 '모바일 팩스(FAX)' 시스템도 도입했다.

파손보상시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LG전자·삼성전자와 수리비 정보를 연동했다.

LG유플러스는 2018년 3월부터 분실·파손 고객전담 상담센터를 운영해왔다.

상담센터를 통해 ▲휴대폰 분실 시 이용정지 ▲분실 휴대폰을 되찾는 방법 안내 ▲보험 보상·임대폰 비대면 신청 등을 안내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