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그레이트 뮤직 페스티벌' 비대면 개최

코로나19 상황 고려 비대면 실시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27 14:20 의견 0
/자료=SK이노베이션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발달장애인들의 음악에 대한 꿈을 지원한다.

SK이노베이션은 '그레이트 뮤직 페스티벌(GMF)'을 28일 송파구 하트하트재단 리사이틀홀에서 연다고 27일 밝혔다.

그레이트 뮤직 페스티벌은 발달장애인 음악 축제로 2017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하트하트재단이 주최하고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SM엔터테인먼트,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이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행사 개최여부가 불투명 했으나 발달장애인 음악단체와 학부모들의 요청을 반영해 비대면 방식으로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본선 경연에 참가하는 발달장애인 음악단체의 무대 연주는 21일 사전 녹화로 실시됐다.

28일 오후 1시에 열리는 본 대회는 관중없이 패널과 심사위원이 녹화된 본선 경연을 시청하며 토크 콘서트로 실시된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한다.

행사에는 전국 24개팀 총 240명이 경연 예선에 참가했으며 심사를 통해 앙상블 2팀(SEM 듀오, 그라토 플루트 앙상블), 오케스트라 2팀(뷰티풀마인드 오케스트라, 아인스바움 윈드 챔버), 밴드 2팀(맑은소리하모니카, 통기타 듀엣 SHINE), 총 6개팀을 선정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