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 진단 항원키트 미 FDA 긴급사용승인 획득

김지훈 승인 2020.10.26 18:41 의견 0
셀트리온 신속진단 항원키트 '샘피튜느'/사진=셀트리온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셀트리온은 국내 진단기기 전문업체와 개발한 신속진단 항원키트 ‘샘피뉴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샘피뉴트는 독자적인 코로나19 항체-항원 기술을 접목해 민감도를 높이고, 휴대 가능한 전문 장비를 이용해 셀트리온과 BBB가 공동개발한 신속 현장진단용(POCT) 항원키트다.

이 제품은 진료 현장에서 휴대용 장비를 활용, 10분 만에 검체 검사 및 결과 확인이 가능해 측정시간이 빠르다.

기존 RT-PCR(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 방식 대비 94% 이상 높은 민감도를 보이는 등 코로나19 신속 진단기기 중 최고 수준의 민감도를 갖췄다.

셀트리온은 이번 긴급사용승인 획득을 기점으로 현지 전문 도매상을 통해 미 전역에 샘피뉴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재택근무 후 직원들의 근무 복귀를 앞두고 있는 대형 기업체와 정부 기관 위주로 신속진단 항원키트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