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미얀마 양곤 사무소 개소

김지훈 승인 2020.10.26 17:30 의견 0

김종희 농협파이낸스미얀마 법인장(왼쪽에서 네 번째) 등 관계자들이 농협은행 양곤사무소 개소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은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NH농협은행이 미얀마 은행업에 본격 진출했다.

농협은행은 미얀마 양곤에 대표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미얀마 양곤 사무소는 2016년 소액대출 금융기관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 MFI 법인 설립에 이은 두 번째 미얀마 현지 채널이다.

농업 비중이 큰 미얀마는 농협은행에겐 꼭 진출해야 할 나라로 손꼽혔다.

농협은행은 미얀마 경제가 성장하면서 농업금융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합한 사업 모델을 검토 중에 있다. 현지인을 양곤사무소장으로 임명하는 등 현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를 통해 전문적이고 미얀마 현지에 적합한 종합 금융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은행 설립 외에도 농협파이낸스미얀마와 범농협 계열사들과의 협력사업 추진 등 범농협 시너지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